전체메뉴

무등일보 TV

[시내버스 날벼락ㅣ영상] 철거중 건물 붕괴, 버스 덮쳐 9명 사망·8명 중상

입력 2021년 06월 09일(수) 18:20 수정 2021년 06월 13일(일) 14:44
9일 오후 4시 22분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주택재개발 현장에서 철거 중인 5층 규모 건물이 무너져 정차중이던 시내버스가 매몰됐다. 사고 현장에 급파된 구조대가 중장비를 동원해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오세옥기자 dkoso@srb.co.kr


광주의 주택 재개발구역에서 철거 중이던 건물이 무너지면서 시내버스를 덮쳐 9명이 숨지고 8명이 크게 다쳤다.

9일 오후 4시22분께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주택 재개발사업 근린생활시설 철거현장에서 남문로 바로 옆 5층 규모 건물이 무너졌다.

이 사고로 건물 잔해가 편도 3차로를 덮치면서 정류장에 정차 중인 시내버스(운림54번) 한 대가 깔렸다.

급파된 구조대 수색 결과 오후 8시 현재 시내버스 승객으로 추정되는 9명(여성 7명·남성 2명)이 숨졌으며, 8명은 구조됐지만 모두 중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당초 사고 당시 시내버스에는 13명이 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으나 사상자 수가 계속 늘어남에 따라 추가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색 작업은 계속되고 있다.

사고에 앞서 철거 현장에는 인부 4명이 작업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이들은 작업을 진행 중 건물에서 소리가 나는 등 이상 조짐을 보이자 붕괴 현장에서 대피해 다행히 피해를 입지 않았다.

사고 당시 5층에서 포클레인이 건물 철거 작업을 진행하던 중 갑자기 굉음과 함께 연쇄 붕괴가 발생했고 공사현장을 둘러싼 임시가건물인 비계가 충격으로 함께 무너졌다.

건물과 비계가 함께 무너지면서 왕복 7차선 도로까지 건물과 함께 토사가 흘러내렸고 도로 앞 버스정류장에 멈춰 선 시내버스를 덮쳤다. 당시 맞은편 버스정류장의 유리가 깨질 정도로 충격이 강력했고 붕괴된 건물의 높이만 10m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시소방본부는 관할소방서와 인근 5∼6개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인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광주·전남에서 140여명과 장비 55대를 투입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